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빅스텝은 춤이 아니야

2022-04-21 17:52

조회수 : 1,1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요즘 경제 기사에는 '빅스텝(big step)'이라는 말이 자주 언급되고 있습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신임 총재도 최근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미 연준은 통화정책을 빠른 속도로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상황에 따라서는 몇 차례 빅스텝으로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는데요.
 
사전적으로 빅스텝은 '큰 발전', '큰 도약'을 뜻합다. 하지만 경제 영역에서는 한 번에 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각 나라의 중앙은행은 물가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수단으로 기준금리를 조정합니다. 중앙은행은 한 국가의 통화제도의 중심이 되는 곳으로 중앙은행의 금리에 따라 시중은행의 예금·대출금리 전반에 영향을 줍니다.
 
중앙은행의 금리 조정폭에 따라 시중은행에 파급력이 큰 만큼 일반적으로 기준금리 인상폭은 0.25% 수준에서 결정됩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이후 각국의 소비자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자 물가를 잡기 위해 일반적인 인상폭을 상회하는 0.5%포인트의 인상을 고민하는 것입니다.
 
특히 지난 3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1년 전에 비해 8.5% 급격히 올랐는데요. 이는 198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물가가 오르면 노동자들의 실질임금 가치가 떨어져 구매력이 떨어지면 소비가 위축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시중에 풀린 통화를 흡수해 물가 상승폭을 줄이는 시도를 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쯤되면 미국이 금리 인상을 하는 것과 우리나라의 상황은 무슨 관련이 있을지 궁금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돈은 일반적으로 금리가 높은 쪽을 찾아 이동하게 됩니다. 즉 미 연준이 금리인상을 단행해 한국보다 금리가 높아지게 되면, 국내 달러들이 미국으로 빠져나가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입니다.
 
아직까지는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1.5%로, 미국(0.5%) 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이 빅스텝을 여러 차례 단행할 경우, 미 연준의 금리가 우리 기준금리를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마냥 올릴 수는 없습니다.
 
기준금리를 급격히 올릴 경우 코로나19에서 어렵사리 회복되고 있는 경기가 갑작스럽게 침체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