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월동 꿀벌 78억 마리 '폐사'…피해농가 1000만원 융자 제공

꿀벌폐사로 '양봉용 꿀벌 사육마릿수' 평년비 6% 감소

2022-04-07 16:07

조회수 : 1,4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약 78억 마리의 월동 꿀벌이 폐사해 양봉용 꿀벌 사수가 평년 대비 6%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농가당 1000만원의 융자를 연 2.5% 고정금리로 지원하는 등 관련 대책을 추진한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월동 꿀벌 중 약 39만 봉군(약 78억 마리)이 폐사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올 겨울 꿀벌 폐사로 현재 양봉용 꿀벌 사육마릿수는 평년(255만 봉군) 대비 6% 감소한 240만 봉군으로 추정된다.
 
현재 봉군 당 평균 벌꿀 생산량이 5.5kg 수준으로 생산능력(13.7kg) 대비 적다.
 
꽃가루받이에 꿀벌을 많이 활용하는 하우스 과일, 채소 등 시설원예 분야는 일시적으로 꿀벌 구입이 지연되고, 봄벌 사육 수요가 겹쳐 봉군 가격이 상승하는 등 단기적인 꿀벌 수급 차질 발생한 바 있다.
 
현재 시설재배면적은 5만2600ha, 꿀벌 사육마릿수는 240만 봉군 수준으로 추정돼 시설면적 ha당 꿀벌 마릿수는 45.6봉군으로 평년(46.8봉군) 대비 2.6% 감소한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피해로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위해 농축산경영자금을 지원한다. 농가당 1000만원 이내(연 2.5% 고정금리) 한도에서 소규모 축산농업인에 대해 경영비 등 운전자금을 융자로 지원한다.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꿀벌응애류,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꿀벌 노제마병 등의 방제약품을 신속히 지원한다.
 
업계에서 요청한 벌 구입자금은 지자체 자체 추진 사업을 통해 지원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지역별로 벌 구입자금 등의 지원예산을 전남 140억원, 경북 109억원, 경남 8억8000만원 편성했다.
 
전북, 제주 등도 입식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또한 지난 5~6일 생산자단체와 협의회를 개최해 꿀벌 수급상황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농촌진흥청·지자체·농협 주도로 수정벌 공급농가 정보를 시설원예 농가에 제공한다. 뒤영벌 등 대체 곤충 이용 방법을 안내하는 등 꽃가루 매개 꿀벌 부족에 따른 시설원예 농가 피해 가능성에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
 
꿀벌이 사라지는 현상의 명확한 원인 규명 및 피해 반복 예방을 위해 농진청 주관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가 협력해 4월부터 매월 현장을 점검한다. 이상 징후 발생 시 조기에 파악해 방제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도록 한다. 
 
양봉농가에 방제기술 교육을 제공하고 병해충 관리방법을 안내하는 자료를 배포하는 등 재발방지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박범수 농식푸부 축산정책국장은 "농촌진흥청·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피해 복구와 피해농가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피해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재발 방지에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월동 꿀벌 중 약 39만 봉군(약 78억 마리)이 폐사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꿀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