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영상)확진·격리자 투표외출, '오후 5시50분'부터…"20분 늦춰"

질병청 "선관위 요청에 따라 변경"

2022-03-08 06:38

조회수 : 2,2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코로나19 확진·격리자의 외출 허용 시간이 기존 오후 5시 30분에서 오후 5시 50분으로 변경됐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확진·격리자 외출 허용 시간 변경'을 질병청에 요청했다.
 
확진·격리자는 오후 5시 50분부터 대선 투표를 위한 외출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5시 30분부터였던 외출 허용 시간을 20분 늦춘 것이다.
 
단, 농·산·어촌에 거주하는 교통 약자의 경우에는 기존대로 5시 30분부터 외출할 수 있다.
 
질병청은 "중선위에서 일반 선거인과 확진자 동선 분리 및 격리자 등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변경을 요청해왔다"며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확진·격리자들의 투표 시간은 오후 6시부터 7시 30분까지다. 이들은 투표소로 이동할 때 도보·자차·방역택시 등의 이용이 권고된다.
 
일반 유권자의 경우도 선거 당일 발열, 호흡기 증상 등으로 검사를 받으신 분들은 투표사무원에게 미리 알려야 한다. 이 경우 사무원의 안내에 따라 개별 투표소에서 투표하게 된다.
 
지역별 보건소는 외출이 허용되는 확진·격리자를 대상으로 '외출 시 주의사항'이 담긴 외출 안내 문자를 선거 당일 낮 12시와 오후 4시 두 차례 발송할 예정이다. 이들은 투표소에서 안내 문자를 제시한 후 투표하면 된다.
 
외출 안내문자를 받지 못한 경우에는 의료기관으로부터 통보 받은 확진통지 문자 등을 투표사무원에게 제시하면 투표가 가능하다.
 
한편,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격리 중인 만 18세 이상 투표권을 가진 확진자는 총 117만4121명이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확진·격리자는 오후 5시 50분부터 대선 투표를 위한 외출이 가능하다. 사진은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준비 중인 선관위 관계자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