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구본성, 지분 매각 하세월…아워홈, '남매의 난' 불씨 여전

"경영 완전히 손 뗀다" 발표 한달째 '잠잠'

2022-03-07 16:31

조회수 : 3,8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의 지분 전량 매각 작업이 하세월이다. 구 전 부회장이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겠다고 밝혔던 것과 달리 지분매각과 관련해 아직 아워홈 측과 제대로 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갈등의 불씨가 되살아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구 전 부회장 측과 지분매각과 관련해 어떠한 논의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다.
 
구 전 부회장은 지난달 7일 보유 지분 38.56%를 모두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시 구본성 전 부회장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워홈의 정상 경영과 가족의 화목이 먼저라 생각하고 있기에 보유 지분을 전부 매각하고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구 전 부회장이 직접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겠다고 밝힌 만큼 지분매각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구 전 부회장 측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지 한 달이 됐지만 아워홈과의 관련 논의에서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당초 구 전 부회장 측이 지분 전량을 매각하겠다고 언론에 밝혔을 때도 우리 측과 사전 논의를 하지 않았다"며 "현재도 지분 매각과 관련해 어떠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구본성 전 부회장은 아워홈의 최대주주다. 지난해 대표이사 자리에서 밀려났지만 사내이사직은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20.67%, 구명진 19.60%, 구미현 19.28%으로 세 자매의 합산 지분은 59.6%다. 
 
구 전 부회장의 지분 일부를 구지은 부회장이 확보할 경우 향후 경영권 분쟁 가능성은 낮아진다. 다만 이같은 의사가 있었다면 진작에 아워홈 측과 지분 매각에 대해 논의했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렇다 보니 구 전 부회장의 지분매각 속도가 더딘 것에 대해 갈등의 불씨가 남아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현재 구 전 부회장의 의중을 알 길이 없어 앞으로 지분매각이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 지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도 일련의 상황에 좀 더 주목하게 되는 이유다.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의 법률대리인 측 관계자는 "그간의 갈등으로 인해 골이 깊어 협의가 신속하게 진행되는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매각 자문을 맡은 라데팡스파트너스와 협의해 매각 조건과 대상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초 밝힌 대로 지분매각에 대한 의사는 그대로라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전략적 투자자, 재무적 투자자 등 다양한 원매자들을 대상으로 인수를 타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