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안철수 "부민강국…새 100년 여는 마중물 되겠다"

"부민강국 위해 확실한 정권교체 필요" 지지 호소

2022-01-25 11:33

조회수 : 1,9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부민강국(富民强國), 풍요로운 국민이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새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지금까지 반복되던 구체제를 떠나보내고, 새로운 100년을 여는 새 시대의 마중물이 되겠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민강국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확실한 정권교체"라며 "확실한 정권교체 실현의 적임자 기준은 선거에서는 여당 후보와의 경쟁력, 선거 후에는 성공한 정부를 만들 수 있는 능력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적임자로 자신을 지목했다.
 
두 번째 과제는 '국민통합 내각'의 구성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정파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일 잘하는 사람이 중요하다"며 "국민통합 내각뿐만 아니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국정 청사진을 준비할 때, 다른 후보들의 공약도 함께 분석해 좋은 정책들은 모두 국정 과제에 반영하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세 번째 과제로 지난 35년간 지속됐던 국정운영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겠다고 했다. 패러다임 교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정부 명칭을 행정부로 바꾸고 진짜 광화문대통령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 비서실을 축소하고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보장하는 한편 '여야정 협의체'를 실질화하겠다고 했다. 정치보복도 금지하겠다고 선언했다.
 
부민강국으로 가는 네 번째 과제는 강력한 개혁의 실천이라고 역설했다. 안 후보는 "구조적으로 기득권이 득세하고 반칙과 특권의 어두운 관행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모든 국민이 행복할 수 없다"며 "욕 먹고 돌 맞더라도 진짜개혁을 통해 기득권과 싸우며 청년들과 서민대중을 보호하고 잘못된 것을 하나하나 반드시 바로잡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