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안철수 "최진석-홍준표 물밑 접촉? 인사 차원"

단일화 거듭 일축 "제 의도와 상관없는 일들, 캠프 차원서 일어나지 않을 것"

2022-01-25 08:48

조회수 : 7,1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최진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물밑 접촉한 것과 관련해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안 후보는 25일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최 위원장이 전날 홍 의원과 비공개 회동을 가진 것에 대해 "인사 차원에서 간 것으로, 최 위원장은 그간 정치했던 분이 아니다"며 "그러다 보니 정치권에서 영향권 있는 분들을 짧게라도 만나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거듭 일축했다. 한 시민단체가 27일 개최하는 야권 단일화 토론회에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이 참여하는 것에 대해 "형식상 참여하지만, 의견을 듣는 수준일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공보실도 "토론회는 당과 후보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외적으로는 단일화가 없다고 말하지만, 당 내부에서 외부와 물밑 접촉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저희 당에)그런 사람은 없을 것으로 본다. 그러면 제가 막아야 한다"며 "제 의도와 상관없는 일들은 캠프 차원에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전에 주장했듯 단일화가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와 같은 방식으로 확정되면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는 "제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압도적인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다만 안일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 "그거야 저희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정권교체가 되느냐 마느냐의 책임은 제1야당에 있다"고 압박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안 후보와의 토론을 피한다는 주장에 대해 "제가 미래 얘기를 계속하면 두 사람 간 네거티브 공방이 빛이 바래기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후보가 24일 오후 울산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를 방문해 학생들과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