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지난해 중국 출생률 건국 이래 최저

2022-01-17 17:45

조회수 : 1,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중국의 지난해 출생률이 건국 이래 최저를 기록했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해 출생률이 0.75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국가통계국은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로 출생률을 집계하고 있다. 이번 수치는 1949년 지금의 중화인민공화국이 세워진 이래 최저다. 사망률은 0.718%로 집계돼 인구의 자연 증가율은 0.034%에 그쳤다.
 
전체 출생자 수는 전년 대비 138만 명 감소한 1062만 명을 기록해 같은 해 사망자(1140만 명) 수를 겨우 넘겼다. 이 역시 대기근을 겪었던 1961년 이후 최소다.
 
총인구는 141260만 명으로 48만 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비는 여자 100 기준 남자 104.88을 기록했고, 도시 거주자는 91425만 명으로 1205만 명 늘었다.
 
국가통계국은 출생률에 관한 언급은 삼간채 “총인구가 증가했고 도시화율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만 총평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