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박용진 "김종인에 이재명 지원 부탁"

"김종인, 윤석열 다시 도우러 가는 일 없게 할 것"

2022-01-13 10:12

조회수 : 1,5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3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만난 것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간접지원과 조언 등을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전날(12일) 김 전 위원장을 만나 무슨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대선 국면에 두 정치인이 만났는데, 대선 이야기가 제일 많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간접지원, 측면지원을 부탁한 것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어떻게 답했느냐'는 추가 질문엔 "그 부분에 대해 뭐 딱 떨어지게 무슨 말씀을 하신 거는 없다"면서도 "국민의힘 쪽으로 지지층이 뭉치지 않도록 하는 것, 이 후보에 대한 지지와 우호적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김 전 의원장의 여러 역할들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심전심 민주당 안에서 많은 분들이 아마 그런 노력들을 하실 것이라고 알고 있다"면서 "어쨌든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후보를 다시 도우러 가는 일은 없어야 하고, 없도록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가 안 될 것으로 전망했느냐'는 물음에 "제가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그렇다"면서 "두 후보의 어떤 정치적인 감각 이런 것들에 대한 문제 아니겠느냐"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최근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하고 '멸공' 논란을 촉발한 것에 대해선 "멸공이나 여가부 폐지 주장은 사회적 갈등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이라면서 "지역감정을 이용하는 것보다 더 나쁜 정치"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당장의 효과는 있겠지만, 분열의 정치를 자행하는 것은 일종의 정치적 자해이자 악마의 속삭임"이라고도 했다.
 
7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청년과미래정치위원회 위원장이 7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