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창권

[IB토마토]현대중·대우조선 합병 차질…EU 합병심사 불승인 가능성

2019년 심사 이후 3년 만인 오는 20일 결과 발표 예정

2022-01-12 16:27

조회수 : 2,0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2일 16:27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김창권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대우조선해양(042660) 인수와 관련한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심사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불승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AFP 등 주요 외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EU 담당 위원회가 며칠 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M&A)을 불허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아직 공식 발표 전이지만 EU 경쟁당국은 두 기업의 결합으로 LNG 선박 시장이 독점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외신 보도에 의하면 두 회사의 합병을 반대하는 이유는 LNG 선박 시장에서 이들이 과반 이상의 점유율을 보유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등의 분야에서 점유율이 60%가 넘는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는 가운데 글로벌 선주가 밀집한 유럽 시장에 한국의 거대 조선소가 탄생하면 LNG선 시장 내 영향력이 과대해지고 결과적으로 LNG선 선가가 뛸 것을 우려한 것이다.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추진돼왔다.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해 카자흐스탄, 싱가포르, 중국, EU, 일본 등 6개 경쟁당국에 기업결합 심사를 요청했다. 조선과 항공 등 다국적 기업은 M&A를 진행할 때 주요국 경쟁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현재까지 카자흐스탄과 싱가포르, 중국의 승인을 받았다.
 
유럽은 최대 선주사, 선사 시장으로 해당국이 기업결합을 불허하면 그 지역에서 사업을 할 수 없어 반드시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EU 경쟁당국이 이를 거부할 경우 사업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EU의 최종 승인 여부는 오는 20일 전에 나올 예정이다.
 
그보다 더 큰 문제는 EU의 심사 승인을 얻지 못하게 되면 인수는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가게 된다는 점이다. 양사의 합병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체결한 본 계약이 6개국으로부터의 기업결합 심사 완료를 인수의 선결 조건으로 내 걸었던 만큼 인수 자체가 무효화될 수 있다는 데 있다.
 
앞서 크루즈선 시장 1위인 이탈리아 핀칸티에리도 3위 업체인 프랑스 샹티에 델 아틀란티크를 인수하려 했지만, EU의 기업결합 심사에 막혀 3년 만에 인수를 백지화한 바 있다.
 
합병이 최종 무산되면 대우조선해양은 다른 인수기업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최근 11곳 채권단이 보유한 여신 만기를 1년 연장하며 시간을 벌어뒀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IB토마토>에 “조선시장은 단순 점유율로 지배력을 평가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고, 특정업체가 독점하기도 어려운 구조”라며 “조건 없는 승인 결정을 내렸던 3개국과 마찬가지로 EU 경쟁당국도 승인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권 기자 kimck@etomato.com
 
  • 김창권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