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단일화 없다'던 안철수 "국민이 판단해줄 것"

이태규 "국민 절대 다수 원하면 그때 가서 판단"

2022-01-12 10:17

조회수 : 1,9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단일화는 없다'고 강조해왔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국민이 판단해 줄 것"이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 여지를 남겼다.
 
안 후보는 1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쉐라톤그랜드인천호텔에서 열린 제20대 대선후보 초청 새얼아침대화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선을 긋고 있는데 단일화를 요구하는 여론이 계속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국민들께서 누가 더 확장성이 있고 정권교체가 가능한 후보인지 판단해 주실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전과 달리 단일화에 대해 다소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정치권에서는 결국 양측이 단일화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3자구도는 사실상 필패를 의미하기 때문에 정권교체 여론이 압박으로 작용할 경우 이를 물리칠 수만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지금은 단일화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서라도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급선무다. 
 
안 후보의 최측근인 이태규 국민의당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도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국민 절대 다수가 원한다면 그건 그때 가서 판단해볼 수 있는 사안"이라며 "누가 더 확실히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 후보인지에 대해 국민들이 가르마를 타 주실 것"이라고 했다.
 
이 선대본부장은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도 정권교체를 원하는 국민의 단일화 압박이 이어지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물음에 "그런 여론이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때와 시간이 흐르면 정치인들의 단일화 프레임이 아니라 국민들께서 누가 정권교체의 적임자인지 하나의 흐름을 만들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지금 제1야당발로 나오는 단일화는 안 후보의 상승 기류가 제1야당을 덮어버리는 것을 막겠다는 프레임"이라며 "저희가 이것에 일체 반응할 필요가 없다. 지금은 국민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자기 길로 가는 것이 우리 전략의 핵심기조"라고 당장의 단일화 논의에는 선을 그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2일 인천 연수구 쉐라톤그랜드인천호텔에서 열린 제20대 대선후보 초청 새얼아침대화에 참석해 말하고 있다. 사진/국민의당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