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시민단체 "대장동 고소·고발 19건 제대로 수사하라"

"천화동인 차명 소유 가능성…몸통은 이재명 후보"

2022-01-12 03:00

조회수 : 4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일부 시민단체들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고소·고발된 사건 19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는 지난 10일 열린 워크숍에서 "7개 시민단체가 이재명 후보를 고소·고발 사건이 벌써 19건을 넘어가고 있다"며 "수사를 의도적으로 지연하는 검찰·경찰의 직무유기에 개탄한다"고 밝혔다.
 
또 "천화동인 7개사는 차명 소유의 가능성이 높다"면서 "검찰과 경찰은 천화동인의 실소유자가 화천대유이고, 그 몸통이 이재명 후보임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여당과 야당은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신속하게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 투기자본감시센터,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등 시민단체와 개인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이 단체와는 별개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11일 이재명 후보와 당시 성남시 정책실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정진상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을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업무상배임)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이재명 후보가 설계한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막대한 손해를 입었고, 김만배씨 등이 실소유주인 민간 사업자는 막대한 이익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단 1원도 이익을 취득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나, 이익을 얻지 않더라도대장동 사업 설계로 인해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손해를 봤고, 김씨 등은 이익을 얻었으므로 업무상배임 혐의와 관련해 공범 관계에 있다"고 부연했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회원들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