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 6일 만에 또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종합)

올해 들어 두 번째…합참 "한미 정보당국 정밀 분석 중"

2022-01-11 11:27

조회수 : 1,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11일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지난 5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지 6일 만이자, 올해 들어 두 번째 무력시위다.
 
합참은 "오늘 7시27분경 북한이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으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또 "현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5일 국방과학원이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이번 발사는 공교롭게도 미국, 일본, 유럽 등 국제사회가 북한의 지난 5일 미사일 발사 행위를 규탄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회의를 소집한 날 이뤄졌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회의에 대한 불만의 메시지로 읽혀지는 부분이다.
 
안보리 회의는 이날 오전 5시쯤(한국시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10일(현지시각) 비공개회의 직전 성명을 통해 "북한의 계속된 대량파괴무기 추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안보리 차원의 별도 성명은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회의에 구속받지 않고 자신의 일정대로 탄도미사일 성능 개선을 계속함으로써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것"이라며 "외부 세계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자신들의 프로세스대로 간다는 단호함을 보여주려는 부분이 포함돼 있다고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한국 등에서 평가가 엇갈리자 북한이 한 번 더 발사해 자신들의 능력을 과시하려는 행보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일에도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국방과학원은 1월5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고 보도하며 극초음속 미사일로 소개했다. 하지만 군 당국은 7일 "극초음속 비행체 기술은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미사일의 사거리, 측면기동 등의 성능은 과장된 것으로 보인다. 요격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지난 7일 국방부가 북한이 최근에 시험발사한 것은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니라 성능이 과장된 '일반적 탄도미사일'이라는 평가를 공개한 것에 대해 북한 지도부는 격분하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은 그들의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능력을 반박할 여지 없이 입증하기 위해 미사일 시험발사를 연속적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해 12월27일~31일까지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가 진행 됐다고 1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