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북 발사체 발사, 남북관계 정체 우려"

동해선 철도건설 착공식 참석…"북, 대화 위해 진지하게 노력해야"

2022-01-05 14:18

조회수 : 1,4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늘 아침 북한은 미상의 단거리발사체를 시험 발사했다"며 "이로 인해 긴장이 조성되고, 남북관계의 정체가 더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 고성군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 행사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는 저절로 오지 않는다. 한반도에 때때로 긴장이 조성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러한 상황을 근원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대화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북한도 대화를 위해 더욱 진지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함께 노력하고, 남북 간에 신뢰가 쌓일 때 어느 날 문득 평화가 우리 곁에 다가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정밀 분석 중에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강원 고성군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