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김의겸 "김건희 인터뷰 중 격분…제3의 인물 있다"

기자에게 "당신도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조언하는 제3의 인물 있어"

2021-12-15 12:40

조회수 : 1,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언론 매체와 인터뷰 중 격분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앞서 김씨의 말투와 어휘 등을 근거로 '김건희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 의원은 1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씨가 공식석상에)등장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며, 그 근거로 김건희 리스크가 크다고 말했다"며 "이 부분은 어제 보도로 어느 정도 입증이 됐다"고 주장했다. 전날 YTN은 김건희씨의 허위경력 의혹을 보도하며 김씨의 해명을 담았는데, 김씨는 이 과정에서 "돋보이려고 한 욕심", "그것도 죄라면 죄" 등의 발언을 했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건희씨가 언론 인터뷰 중 격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사진/TBS 방송 캡처
 
다만 해당 보도에는 김씨의 육성이 직접 담기지 않았다. 김 의원은 김씨가 해명하는 과정에서 격분하는 모습을 보여 내부에서도 육성 공개를 고심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YTN 기자가 검증을 하니 (김씨가) '왜 나만 이렇게 괴롭히느냐'며 '당신도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고 했다더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김씨가 '제3의 인물'과 논의를 통해 최근 언론 매체와 접촉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가)월요일 기자와 통화했는데 그전에 제3의 인물이 있다"며 "제3의 인물이 수원여대 허위기재 문제 등 김씨 관련 내용을 갖고 기자보다 하루 앞서 김씨와 통화했다. 기자들한테 전화가 오면 받는 게 좋겠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와 김씨 지인이 제3의 인물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김씨의 공식 석상 등장과 관련해서는 "최대한 미룰 것"으로 예상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