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조희연 교육감·구청장들, 혁신교육지구 강화 협약

서울시 예산 삭감 대응 차원…미래교육 등 역할 확대

2021-11-29 12:00

조회수 : 1,6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서울 내 구청장들이 서울형 혁신교육지구의 기존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새 사업을 추가한다.
 
예를 들어 학생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돕는 인력과 공간을 확대하고, 지역의 현황을 담은 '마을교과서'의 적용 학년도 늘려가는 식이다. 혁신교육지구의 역할을 확대함으로써,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절반으로 삭감한 혁신교육지구 예산을 되살리려는 취지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구청장협의회와 함께 ‘2021 서울 미래교육협약식’을 오는 30일 시교육청 대강당에서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협의회 소속 구청장들은 질높은 공교육과 '어린이 청소년 행복 교육도시 실현'을 목표로 △생태·미래 교육 분야 협력 △교육 격차 완화를 위한 교육청-지자체 통합복지 실현 △혁신교육지구 2.0 준비 등 3가지 분야의 협력을 '전체 협약'의 형식으로 선언한다.
 
이들은 미래교육 비전의 공동 추진을 발표해 서울시의 혁신교육지구 예산 삭감 등 위기 상황에 대처하고 공동 투자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한다.
 
이후 조 교육감은 다음달부터 오는 2022년 1월초까지 서울 내 25개 구청을 모두 방문해 구청장들과 ‘1:1 미래교육협약’도 맺는다. 1:1협약은 전체 협약의 하위 교육 의제들로 구성된다. 세부적으로는 시교육청의 10대 교육 의제, 우리마을 교육토론회 의제, 자치구 제안 의제가 있다.
 
10대 의제에는 중학교마다 디지털 역량 강화를 돕는 '디지털 튜터(멘토)' 및 디지털 복합공간을 구축하거나 일부 자치구에서 시행하는 교육후견인제를 확대하고, 지역 발전 위한 청소년의 '토론 배틀' 지원을 확대하는 등의 정책이 들어있다. 초3과 중1이 받아보는 마을교과서를 학년별로 제공하기도 한다. 자치구는 10대 교육 의제 중에서 수용 가능한 정책을 취사 선택한다.
 
여기에 자치구 제안 의제와 우리마을 교육토론회 의제가 1:1 협약 사항에 더해진다. 혁신교육지구 참여자가 주로 참석한 우리마을 교육토론회의 의제는 다음달 구민의 설문을 거쳐 우선순위가 정해진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옛날엔 혁신교육지구에서 마을 교육, 마을 강사 수업, 마을 체험만 하다가 더 넓어지는 것"이라며 "자치구와 교육청이 힘을 합쳐 학생 위한 정책을 펼칠 경우 오 시장이 이해를 더 많이 하고, 시민도 시장에게 시행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체 협약에 자치구 25곳이 모두 참여하되 행사에는 구청장 8명, 부구청장 8명이 참석하고 나머지 9개 자치구는 1:1 협약 때 참석한다"며 "천정욱 서초구청장 권한대행 역시 전체 협약 행사에는 참석 못한다"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 25개 자치구와 함께하는 미래교육협약이 구축할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교육거버넌스’가 질높은 공교육과 어린이·청소년 행복교육도시 서울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혁신교육지구 2.0을 알차게 준비해 시민에게 지지받는 서울형 혁신교육지구가 되도록 자치구와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5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