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 수능날 대중교통편 전방위 지원

당일 오전 집중배차 시간 6~10시로 2시간 확대

2021-11-15 06:00

조회수 : 1,3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는 오는 18일 치르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수험생의 편의를 위해 전방위 교통 지원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은 오전 집중 배차시간을 오전 7시~9시에서 오전 6시~10시로 2시간 늘린다. 연장 시간대에 지하철을 28회 추가 운행키로 했다. 예비 지하철 차량 16편을 대기시켜 승객 증가와 고장 지연 등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면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오전 6시~8시10분까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지하철과 버스 차내에서는 시험장 안내문을 부착하고 하차 안내방송을 통해 수험생에게 시험장으로 가는 노선과 위치를 안내한다. 지하철 역사에서도 시험장 방향 출구 안내방송이 나올 예정이다. 택시는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택시 부제를 일시 해제해 1만7745대가 추가 운행할 수 있도록 한다.
 
'수험생수송지원차량' 안내문을 부착한 민·관용 차량 760대는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 버스 정류소 등 주요 지점에 대기하고 있다가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자치구 공무원과 민간단체 봉사자 2600명이 경찰과 함께 수험장 주변과 교통이용 주요 지점에 배치돼 수송 차량 탑승을 돕는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도 수험장까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장애인 콜택시를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수험생이 제시간에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시, 자치구, 공사 등 관공서 직장인은 출근 시간을 늦춰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정부의 방역 방침이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예정에 따라 감축 운행에 들어갔던 서울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 시간이 정상화되는 지난달25일 서울 중랑구 중랑공영차고지에 시내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