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신세계 경기점, 리뉴얼 효과 '톡톡'…올해 매출 20% 신장

전체 방문객 30%가 경기 이외 고객··· 경기 남부권 쇼핑 랜드마크로

2021-11-11 08:59

조회수 : 7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신세계 경기점 외관. 사진/신세계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신세계(004170) 경기점이 지난 1년간 대대적인 리뉴얼을 통해 다양한 럭셔리 브랜드와 체험형 콘텐츠를 확대한 결과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년 대비 매출이 20% 신장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점은 지난해 11월 스포츠 전문관으로 시작해 올해 2월 체험형 생활 전문관, 7월 식품전문관, 10월 명품관 등 1년 동안 총 4회에 걸쳐 리뉴얼을 완성했다. 
 
지난달 명품관 리뉴얼 후 주요 고객인 3040세대 고객이 늘어나면서 여성패션과골프 장르까지 각각 15%, 13% 신장했다. 특히 경기점 최초로 입점한 마르니, 막스마라, 메종마르지엘라, 제이린드버그, 어뉴골프 등 3040세대가 좋아하는 브랜드가 매출을 견인했다.
 
아울러 식품 및 생활 카테고리에서도 당초 계획보다 15% 이상의 매출을 초과 달성했다. 지하 1층 이마트로 이어지는 연결통로를 3개월 만에 정상화하며 이마트 고객도 30%가 유입됐다. 식품관 유료 멤버십 ‘신세계 프라임’은 론칭 한 달여 만에 1000명이 넘는 고객이 가입했다. 
 
경기점은 주변 상권인 경기 남부 외에도 서울 및 충청 지역에서도 찾아오는 고객이 약 30%에 달했다. 
 
경기점은 지난 5일 약 300여평 규모로 2층 여성패션장르를 새롭게 선보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브랜드 델라라나를 포함해 르베이지, 구호 등 기존에 있던 12개 여성패션 브랜드를 3층에서 2층으로 모았다. 내년 3월까지 1200여평 규모의 여성패션 매장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경기점은 향후 신규 럭셔리 브랜드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달 초 발렌시아가가 확장 이동 오픈 했으며, 이달 중 로에베와 발렌티노 등이 문을 연다. 기존에 있던 루이 비통과 구찌 등도 리뉴얼을 앞두고 있다.
 
특별한 이벤트와 프로모션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오는 14일까지 진도모피, 코포 데 니에베, 디에스퍼는 최대 60% 할인하고, 구매 금액에 따라 밍크울 장갑, 머플러 등을 증정한다.
 
박순미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장 상무는 “단계적인 리뉴얼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브랜드와 콘텐츠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쇼핑 공간의 혁신으로 경기 남부권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