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부겸 총리 "방역지표 빠르게 악화…민주노총 집회 원칙따라 대응"

면역력 약한 고령층·접종 더딘 청소년 중심 감염 확산

2021-11-10 09:03

조회수 : 1,7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후 열흘만에 방역지표들이 예상보다 더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연말을 맞아 모임이 활발해진 데다 겨울이라는 계절적 요인이 더해지면서 지난해 말과 같은 위기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도 있다는 진단이다. 오는 18일 시행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대비한 방역점검과 더불어 민주노총이 13일 예고한 집회와 관련해서는 강행시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김부경 국무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중대본)를 주재하고 "아직까지 의료대응 여력이 남아 있지만 연말을 맞아 모임이 더 활발해지고 계절적 요인까지 더해진다면 지난해 말과 같은 위기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모임과 활동이 급속히 늘면서 면역이 약해진 고령층과 아직 백신 접종이 더딘 청소년층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중환자 및 사망자 수, 감염재생산지수 등 여러 방역지표들이 예상보다 더 빠르게 악화되고 있어 조마조마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처음으로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즉, ‘방역패스’를 도입했다"며 "방역패스는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한 '필요 최소한의 방패'"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아울러 오는 18일 시행되는 수능을 앞두고 학생 감염이 꾸준히 늘어나는 상황과 관련해 "교육당국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선별진료소 연장 운영, 확진자와 격리자 시험장 관리 등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하고 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민주노총이 오는 13일 도심집회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지자체와 경찰청은 이번 집회를 사실상 방역수칙을 무력화한 ‘쪼개기 불법집회’로 판단하고 있다"며 "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의 기회를 지켜내기 위해서라도 아직까지는 방역이 우선"이라며 "우리 사회의 한 축인 노동계도 그 위상에 걸맞는 사회적 책임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부경 국무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중대본)를 주재하고 "아직까지 의료대응 여력이 남아 있지만 연말을 맞아 모임이 더 활발해지고 계절적 요인까지 더해진다면 지난해 말과 같은 위기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