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제넨셀, 세종메디칼·한국파마와 경구치료제 상용화 추진

기술이전·국내외 판권 등 협의…3사 강점 살려 해외시장 공략

2021-11-08 17:05

조회수 : 1,9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왼쪽부터 이재철 세종메디칼 대표, 박은희 한국파마 대표, 이성호 제넨셀 대표. 사진/제넨셀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제넨셀은 최대주주인 세종메디칼(258830), 전략적 투자자(SI)인 한국파마(032300)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ES16001'의 상용화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3사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구 한국파마 본사에서 전략적 제휴를 통해 ES16001 개발 및 생산, 기술이전, 판매 등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3사 대표 및 임직원과 ES16001의 개발자인 강세찬 제넨셀 기술경영위원장 겸 경희대 한방생명공학과 교수, 제넨셀의 글로벌 임상 및 기술수출 제휴사인 스위스 RDP파마 연구진 등이 참석했다.
 
ES16001은 국내 자생 식물 담팔수의 잎에서 추출한 신소재 기반의 신약 후보물질로 우리나라와 유럽 3개국, 인도 등 5개국에서 글로벌 임상시험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가장 먼저 다국가 형태의 임상 2·3상이 승인됐으며, 나머지 국가에서의 임상 신청도 준비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향후 각각의 강점을 살려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제넨셀이 유럽과 동남아시아 우선 공략에 나서는 한편 세종메디칼은 기존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 시장 개척을 추진한다. 한국파마는 동아시아, 중동을 포함한 이외 지역을 맡고 의약품의 생산도 담당하게 된다.
 
다만 제넨셀은 이번 협약이 의약품 생산 및 판권에 대한 독점 계약의 의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성호 제넨셀 공동대표는 "최근 승인받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당사를 믿고 투자한 기업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사업개발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철 세종메디칼 대표는 "당사가 갖추고 있는 의료기기 해외영업망을 활용해 신약의 유통과 판매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제넨셀의 신약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희 한국파마 대표는 "최근 유럽 임상수탁기관 원격 실사를 마치는 등 제넨셀의 국내 임상 제제에 이어 상용화 의약품을 전 세계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