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기 여론조사)⑦국민 절반 이상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지급 반대"

반대 54.3% 대 찬성 36.6%…2030·60대이상 반대 높아

2021-11-09 06:00

조회수 : 1,2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 절반 이상이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추진에 반대했다. 추가 지급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36.6%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20·30대와 60대 이상을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높았고, 지역별로는 광주·전라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중도층에서도 절반이 추가 지급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9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6~7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13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 전국민 재난지원급 추가 지급 여부에 대해 '추가 지급을 해야 한다' 36.6%, '추가 지급을 하지 않아야 한다' 54.3%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1%로 집계됐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달 31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규모와 관련해 "국민 1인당 최하 30만∼50만원은 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 여력 부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도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40·50대를 제외한 연령층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급 추가 지급에 반대하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20대(18~29세) 56.2%, 30대 53.7%, 60대 이상 62.5%가 추가 지급에 반대했다. 40대에서는 '추가 지급해야 한다' 45.3%, '추가 지급하지 않아야 한다' 46.1%로 팽팽했고, 50대에서는 추가 지급에 반대하는 의견이 48.3%로, 추가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45.6%) 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많았다.
 
지역별로도 민주당의 지지 기반인 광주·전라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대구·경북(63.4%), 서울(59.9%). 부산·울산·경남(57.2%), 경기·인천(55.6%), 대전·충청·세종(53.2%), 강원·제주(46.8%) 순으로 추가 지급 반대 의견이 많았다. 광주·전라에서만 추가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이 59.3%로, 추가 지급 반대 의견(29.4%) 보다 높았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중도층 50.4%가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반대한다고 했다. 추가 지급 찬성 응답은 37.2%로 나타났다. 보수층에서는 73.8%가 추가 지급에 반대했고, 추가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20.1%에 그쳤다. 진보층에서는 57.9%가 추가 지급 의견을 냈고, 반대는 32.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03명, 응답률은 7.2%다. 지난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