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정청래 '사찰 통행세' 발언 사과…"표현에 일정 책임"

종교계 민심 청취 행보…조계종 "정청래, 고집 세다"며 불쾌감 표시

2021-11-08 16:07

조회수 : 1,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을 만나 같은 당 정청래 의원의 '사찰 통행세'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이 후보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조계사에서 원 총무원장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이 후보가 종교계 민심을 청취하기 위한 첫 번째 행보로 마련됐다. 
 
이 후보는 원 총무원장에게 "우리 식구들 중 하나가 과한 표현으로 불교계에 심려를 끼쳐드려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불교 문화가 우리 문화의 뿌리인데 그런 이유 때문에 종교단체 중 유일하게 법률에 의해 재산권 제한을 받는 부담도 안고 있다"며 "언제나 부담을 주면 상응하는 예우와 보상을 해야 하는데, 그 점에 대해 아쉬움이 있을 것 같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에 원 총무원장은 "그 분이 빨리 사과를, 잘못 생각했다고 하면 되는데 고집이 좀 센 것 같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 후보는 "표현이나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일정 정도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대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달 5일 문화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표현했다. 조계종은 즉각 정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으나, 정 의원은 거부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