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설훈의 '앙금'?…이재명 면전서 "여야 후보들, 다 고만고만"

이재명, 굳은 표정으로 회의 주재…"이낙연 강성 지지층 의식한 발언" 해석도

2021-11-03 14:51

조회수 : 1,5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설훈 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후보 면전에서 "여야 대선후보들이 다 고만고만한 장단점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굳은 표정으로 회의를 주재했다. 
 
설 의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첫 회의에 참석해 "지금 나와 있는 대통령 후보들을 보면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 않다"며 "다 고만고만한 장점이 있고 약점이 있는데, 얼마나 후보를 잘 내세워 국민에게 호소하느냐에 따라 성공의 길이 달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다 알고 있는 원론적인 얘기를 하겠다"며 운을 뗀 뒤 "국민이 어떤 대통령을 뽑을 것인가 생각해보니 첫째가 진실한 대통령, 겸손함과 솔직함을 제1 조건으로 생각하고, 그다음은 일을 얼마나 잘 해낼 것인가, 즉 추진력을 따질 것이고, 셋째는 지혜롭게 국정을 이끌 수 있느냐, 좋은 정책이 있느냐를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그러면서 "완벽한 사람 찾아내기 쉽지 않기 때문에 이런저런 조건에서 조금 불리하지만 그나마 나은 사람이 누구일지 선택의 기준으로 삼을 수밖에 없다"며 "지금 나와있는 대통령 후보들을 보면 큰 차이가 있는 거 같지 않다. 다 고만고만 장점이 있고 약점이 있다"는 문제의 발언을 이어갔다. 
 
설 의원은 선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이 해당 발언에 대한 의미를 묻자 "해석은 따로 해야죠"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설 의원답게 하실 말을 하신 것 같다"며 "꽃길만 걸을 수는 없으니 수용할 점은 수용해야 한다. 뼈아픈 점도 이야기해야 한다"고 수습에 나섰다. 
 
설 의원은 경선 당시 이낙연 후보 측 좌장으로, 이재명 후보를 향해 "배임", "구속", "자폭" 등의 날선 발언을 해 갈등의 상징이 됐다. 이에 이 후보는 설 의원과 홍영표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위촉하는 등 화합과 포용의 자세를 보였다. 지난 1일에는 만찬 회동을 하며 갈등 봉합에 주력하기도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설 의원이 이낙연 강성 지지자들을 의식해 의도적으로 이날 발언을 계획했다는 해석도 내놨다. 한 관계자는 "설 의원이 선대위 회의 첫 날부터 이재명 지지를 외칠 수는 없지 않느냐"며 "다분히 강성 지지층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이었던 설훈 의원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