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대출 막혀 아우성인데…금융위에 찍소리도 못한 7개 은행장

고 위원장, 취임 후 첫 은행업계 간담회

2021-10-28 18:17

조회수 : 2,6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은행장, 유관기관 등 은행업계와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선 최근 강화된 대출 규제와 관련한 내용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고 위원장과 은행장들 모두 서로 협조하겠다는 정도에서의 의견 교환만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높아진 대출 문턱에 혼란스러워진 대출시장을 외면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고 위원장은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를 방문해 은행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서호성 케이뱅크 대표가 참석했다.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고 위원장은 “특별히 대책 내용을 논의한 건 없었고 그저께 발표한 가계 대출 관리 방안에 대해 은행장들이 협조를 해주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동시에 은행들 입장에선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으면서 가계 부채가 잘 관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금리까지 크게 오르면서 시장에선 연일 아우성이지만, 금융당국도, 은행장들도 이런 여론에는 귀를 닫았다는 평가다. 
 
고 위원장은 또 간담회에서 은행산업의 발전 방향으로 △디지털 전환 △비즈니스 모델 혁신 △공정 경쟁을 제시했다. 은행업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은행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해 신탁업·투자자문업, 플랫폼 사업 등 은행의 겸영·부수업무를 확대를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공정한 경쟁에 기반한 금융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권과 빅테크 간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경제·산업 전반에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며 은행 등 금융산업도 커다란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면서 "은행업의 미래와 경쟁력 확보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현재의 상황을 진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업계 관계자들은 은행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신사업 투자 활성화, 플랫폼 경쟁력 확보, 비즈니스 모델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당국도 건의사항을 수렴해 적극적인 제도 개선 의지를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은행업계 간담회 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