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심상정 "노태우 국가장 유감…신중하지 못한 결정"

"국민 상식에 벗어나고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

2021-10-27 17:46

조회수 : 1,5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상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갈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저는 고인이 대통령 재임 시절에 했던 긍정적인 업적을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최대한 예우를 하겠다는 자세에 대해서도 이해한다. 또 고인의 아들이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한 모습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정상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인은 전두환씨와 함께 국가 내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는 것은 사법적으로 실증된 역사적 실체"라고 지적했다. 또 "전두환씨에게는 어떤 잣대로 판단할 것인지 국민들이 묻고 있다"며 "국민 상식에도 벗어나고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고인에 대한 국가장 결정은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우리 국민의 가치관을 혼란스럽게 할 것"이라며 "이 불철저한 인식에 기반한 오늘의 결정이 피로 이뤄낸 민주주의에 또 다른 오점이 될까 우려스럽다"고 했다. 이어 "고인의 뜻을 존중해 장례는 검소하고 차분하게 치르도록 배려하는 것이 맞다"며 글을 맺었다.
 
앞서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국가장법은 전·현직 대통령이나 국가·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사망했을 때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국가장 여부를 결정하도록 규정한다. 국가장 기간에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국기를 조기로 게양한다.
 
한편 고인의 장지는 유족 뜻에 따라 국립묘지가 아닌 파주 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심상정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