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송영길 "노태우, 공과 있는 분…전두환과 달라"

송영길 "간접적으로 사죄 표해"…윤호중 "북방정책 디딤돌 놓기도"

2021-10-27 10:45

조회수 : 1,3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공과를 그래도 볼 수 있는 분 아닌가 생각한다"며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27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욕이 점철됐던 인물 중 하나인 노 전 대통령이 유명을 달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은 내란 목적 살인, 12·12 군사쿠데타, 5·18에 대한 법적, 역사적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존재"라면서도 "그러나 당시 발포 명령을 주도했고 지금도 죄를 반성하지 않고 사자를 명예훼손할뿐만 아니라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리는 전두환씨에 비해 노 전 대통령은 6·29 선언으로 직선제 개헌의 국민 요구를 수용했다"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노 전 대통령 본인이 직접적으로 5·18에 사죄를 표현하지 않은 건 아쉽지만, 아들인 재헌 씨를 통해 수차례 5·18 묘지를 참배해 사과의 뜻을 표한 것은 국민이 평가하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 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 토지 공개념 도입을 비롯한 여러가지 의미있는 성과도 있었다"면서 "그런 면에서 공과를 그래도 볼 수 있는 분으로 생각하며, 저는 당을 대표해서 오늘 빈소를 조문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12·12 군사쿠데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 명백한 역사적 과오와 함께 격동하는 국내외적 전환기에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에 중요한 디딤돌을 놓은 분"이라며 "업적을 온전히 평가하기에는 아직 풀리지 않은 역사의 한이 남아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조)와 윤호중 원내대표(우)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