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에 "역사의 죄인…명복 빈다"

"광주 사과, 전두환과 달라…북방정책 및 남북기본합의서 채택도 평가"

2021-10-26 17:36

조회수 : 1,9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이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에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의 12·12 군사 반란,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 등을 비판하는 한편 광주 시민에게 사과하는 모습은 전두환씨와 다르다고 평가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 별세 소식이 전해진 26일 오후 논평을 통해 "영욕의 삶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다만 "노태우 전 대통령은 12·12 군사 쿠데타의 주역이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에 가담한 역사의 죄인"이라며 "국민의 직접선거를 통해 당선되었지만 결과적으로 군사독재를 연장했고, 부족한 정통성을 공안 통치와 3당 야합으로 벗어나고자 했던 독재자"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재임 기간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중국 수교 수립 등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 퇴임 이후 16년에 걸쳐 추징금을 완납하고, 이동이 불편해 자녀들을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것으로 억울하게 돌아가신 광주영령과 5.18 유가족, 광주시민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그의 마지막은 여전히 역사적 심판을 부정하며 사죄와 추징금 환수를 거부한 전두환씨의 행보와 다르다"고 했다. 이어 "우리 역사에 다시는 과오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엄정한 역사적 평가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다.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에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사진은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