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쿠팡서 주문한 식용유, 유통기한 16년 지나…"내부 조사 중"

2021-10-25 18:01

조회수 : 1,5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식용유를 주문한 소비자가 유통기한이 16년이나 지난 제품을 배송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통기한 2005년까지인 제품이 배송 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쿠팡에서 식용유를 2개 주문했는데 하나가 유통기한이 2005년까지였다”며 “안 보고 먹었으면 끔찍하다”고 적었다.
 
해당 글에는 주문 내역과 식용유 두 개의 사진이 함께 올라왔다. 해당 사진 속 식용유의 바깥면에는 ‘유통기한 2005. 06. 09까지’라고 적혀 있었다.
 
일부 네티즌들이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자, A씨는 “제가 직접 아침에 개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송 및 운반 과정에서 상자가 손상돼 저렴하게 판매되는 ‘박스훼손 상품’을 주문했다며 반품을 요청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쿠팡 관계자는 “상품이 출고된 물류센터는 2018년 오픈한 곳으로 애초 2005년 유효기간 만료 상품이 입고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현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내부 조사를 철저하게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식용유를 주문한 소비자가 유통기한이 16년이나 지난 제품을 배송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