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영상)문 대통령, 임기 마지막 시정연설 "완전한 일상·경제 회복에 최선"

"임기 내내 국가적 위기 연속…아직 끝나지 않았다"

2021-10-25 13:57

조회수 : 1,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시정연설에서 "완전한 일상 회복과 경제 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2년 정부 예산안 설명을 위한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다"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에 전념해 완전한 일상 회복과 경제 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 문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를 마주했다. 코로나 위기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고 기후위기가 인류 생존을 위협하면서 탄소중립이 전 지구적 과제가 됐다"며 "우리에게도 국가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도전"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전환의 시대를 담대하게 헤쳐나가 새로운 미래를 여는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더 큰 도약을 이뤄냈다"며 "북핵 위기는 평화의 문을 여는 반전 계기로 삼았다.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을 이끌어내며 평화의 물꼬를 텄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직 대화는 미완성"이라며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선 "우리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이 자립하는 역전의 기회로 바꿨다"며 "국민이 응원하고, 정부와 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손을 맞잡아 대응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 결과 일본을 넘어 세계로, 소재·부품·장비 강국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코로나 위기 속에서 K-방역은 국제표준이 됐으며 대한민국이 방역 모범국가로서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선진적인 방역전략과 의료체계, 의료진의 헌신과 성숙한 공동체 의식이 만들어낸 성과"라고 의료진에 감사를 표했다. 
 
백신 접종률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우리의 역량을 재발견할 수 있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은 늦게 시작했지만, 국민의 적극적 참여로 먼저 시작한 나라들을 추월했다"며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 80%, 접종 완료율 70%를 넘어서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률을 달성하고 있다"고 밀했다.
 
11월부터 시행되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해선 "방역 조치로 어려움이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영업이 점차 살아나고, 등교 수업도 정상화될 것"이라며 "복지시설들도 정상 운영되며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문제도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와 공존을 전제로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일상 회복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라며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인 방역지침은 유지하면서 지속가능한 방역·의료대응 체계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마무리하며 "우리 정부가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국회가 많은 힘을 모아주셨다"며 국회 협조에 대해 감사해 했다. 그는 "매년 예산안을 원만히 처리하고, 여섯 번의 추경을 신속히 통과시켜 주셨다"며 "역사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민생법안들도 적잖이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항상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주신 국민 여러분께 늘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극복 정부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며 "미래를 준비하는 소명 또한 마지막까지 잊지 않겠다. 끝까지 초심을 잃지 않고, 사명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