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유동규 "뇌물 경계심 있어…주범으로 잘못 몰렸다"

검찰, 전날 뇌물·부정처사후수뢰 혐의 구속기소

2021-10-22 10:11

조회수 : 2,0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잘못 몰렸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22일 "유동규씨 인터뷰나 검찰 조사 과정을 살펴보면 유씨가 심약한 성격이라 공직자로 채용된 이후 뇌물에 대한 경계심과 두려움이 남달라 위례 사업이나 대장동 사업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다는 김만배씨가 자기에게 수백억원을 줄 것처럼 얘기하자 맞장구치며 따라다니면 얼마라도 챙길 수 있겠다는 생각에 김씨 동업자들 사이에 끼여 녹음을 당하는 줄도 모르고 얘기하다가 이번 사건의 주범 혹은 키맨으로 잘못 몰린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신문은 이날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사 천화동인 5호의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음파일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유 전 본부장이 수익 배분을 두고 대립한 정황이 담겨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은 김씨에게 "비밀을 지키면서 심부름을 시켰어야 했다. '누가 얼마 벌었다'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너무 많이 퍼져 나가서 후환이 될 수 있다", "잘못하면 옵티머스처럼 불꽃이 터질 텐데, 그러면 아무도 못 막는다" 등으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21일 유 전 본부장을 특정경제범죄법 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3년 성남시설관리공단의 기획관리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대장동 개발업체로부터 사업 편의 제공 등의 대가로 여러 차례에 걸쳐 총 3억52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관리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대장동 개발업체 선정, 사업 협약과 주주 협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특정 업체인 화천대유에 유리하게 편의를 봐주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에 대한 대가로 화천대유로부터 700억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세금 등을 공제한 후 428억원을 받기로 약속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특정경제범죄법 위반(배임) 등의 경우 공범 관계와 구체적 행위 분담 등을 명확히 한 후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