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민주당, '고발사주 의혹' 김웅·정점식 국회 윤리위 제소

"국기문란 범죄…국회의원 명예와 품격 훼손"

2021-10-21 17:29

조회수 : 2,0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관련해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김웅,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는 21일 오후 국회 본청 의안과에 두 사람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TF는 징계안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고발사주 사건은 검찰권을 사유화하고 남용한 중대한 국기문란 범죄"라며 "두 사람은 주도적으로 가담했으며 이 사실을 은폐한 것은 대한민국 국회의 명예와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과 윤리의식을 의심케 하는 행위"라고 사유를 설명했다.
 
박주민 TF단장은 "김 의원은 사실상 주연급인 데다, 최근까지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하고 지켜야 할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 의원을 향해서도 "의원이 된 뒤 실제로 검찰로부터 받은 고발장을 접수해 마찬가지로 관련 법령 위반과 국회의원 의무 위반으로 징계를 요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TF 소속 민병덕 의원도 "국민의힘 내부에서 답을 가지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해결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부득이 이런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지난 19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김 의원 간 통화 녹취록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뒤 두 의원에 대한 징계를 추진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부단장인 민병덕 의원이 21일 국회 의안과에서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