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이재명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나 아닌 윤석열"

"명백한 직무유기…대출비리범보다 죄질 나빠"

2021-10-21 10:54

조회수 : 1,3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구속을 주장했다. 
 
이 후보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는 글과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주임검사"라며 "대출비리 수사과정에서 대장동 대출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볼 때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다.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며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도 "명백한 부실 대출이었는데 윤 후보가 당시 주임검사로서 수사를 제대로 했다면 (토건세력들이) 다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며 "무슨 강심장이었길래 천몇백억원대를 돈을 빌려 땅을 사겠느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