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코로나 속 경쟁력 빛났다"…삼성전자·현대차 브랜드가치 상승

2021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

2021-10-21 10:00

조회수 : 2,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전보규·황준익·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와 현대자동차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과감한 투자로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강화했다.
 
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20% 성장한 746억달러(약 88조원)를 기록하며 글로벌 5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레터마크,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 로고,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 가치의 평균 성장률인 10%의 2배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6위와의 격차를 작년 54억달러에서 3배가 넘는 171억달러로 벌렸다. 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지난해 5위 달성까지 브랜드 가치 순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왔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주요 요인으로 △고객 중심 경영체제 개편 △지속가능경영 활동 △'갤럭시Z플립3', '네오 QLED', '비스포크' 가전 등 혁신 제품 출시 △인공지능(AI)·5G·전장·로봇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한 지속 투자 등을 꼽았다.
 
삼성전자는 고객 경험(CX) 부서를 신설해 고객 경험과 가치를 최우선시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통합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는 설명이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부사장)은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 글로벌 톱5에 진입한 데 이어 올해 2013년 이래 최고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라며 "삼성전자 브랜드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소비자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 로봇 아틀라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현대차
 
현대차(005380)도 7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한 35위를 달성했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약 6% 증가한 152억달러(약 18조원)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2005년(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 가치 35억달러)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브랜드 순위 49계단, 브랜드 가치 117억달러가 오르는 등의 성장을 이뤄왔다.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며 2015년부터 7년 연속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인터브랜드는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런칭했을 뿐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전동화 UAM과 2030년대에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로보틱스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발 빠른 시장 대응 역시 이번 브랜드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현대차는 온라인 판매채널 '클릭 투 바이'를 미국과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했다. 국내에서는 캐스퍼를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온라인 판매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전보규·황준익·최유라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