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감)심상정 "이재명, 인사권 투기세력에 넘긴 것"

국토위 경기도 국감서 유동규 임명 관련 책임 물어

2021-10-20 16:37

조회수 : 1,6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구속 수사 중인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책임을 물었다.
 
심 의원은 20일 오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동규씨는 지사님이 임명한 것 맞느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제가 임명을 했는지, 제 권한인지 모르겠다"며 "사인을 했는지, 본부장 임명 권한이 어디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심 의원은 "그렇게 논란이 됐는데도 확인을 안 하신 거냐"며 "국정감사 자리에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건 매우 무책임하다. 비겁하게 느껴진다"고 이 후보를 몰아세웠다. 그는 또 "배신감을 느끼셨다고 하는데, 배신감을 느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공직은 청렴해야 하고 (토건세력은)마귀니까 넘어가지 말라고 수없이 말했다"며 "저의 선거를 도와주고 어쨌든 인연이 있는데, 부정행위를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심 의원은 선출직의 인사권한을 강조, "시민이 부여한 인사권한을 투기세력에게 넘긴 것"이라며 "앞으로는 더 큰 인사권을 맡기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지적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제 관할 산하기관 합치면 5000명, 경기도는 2만 몇천명이 제 지휘 하에 있는데 그들 일부라도 잘못을 저질렀다면 인사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사과드린다. 앞으로 그런 일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0일 수원시 경기도청에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