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감)김은혜 "이재명, 아는 게 뭐냐…몰랐다면 무능"

'초과이익 환수' 조항 놓고 격론

2021-10-20 15:43

조회수 : 1,7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초과이익환수' 조항을 놓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몰아붙였다. 
 
김 의원은 20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 국감에서 초과이익환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며 "누가 건의한 거냐. 유동규냐, 정진상이냐"고 이 후보를 압박했다. 이에 이 후보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며 "코끼리 다리를 가지고 엉뚱한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사업 협약 당시 직원이 경제 상황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니 이 부분에 대해 추가이익을 배분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 이 건의를 지사님이 받으신 적 없다는 거냐. 예, 아니오로 답하라"고 재차 물었다. 이 후보는 "재벌 회장에게 계열사 대리가 제안한 것을 보고하느냐"며 "대리급 되는 신참 직원이 공모했는데 채택이 안 됐다고 한다. 언론 보도를 보고 알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그러자 "아는 게 뭐가 있느냐. 시장으로서 아는 게 뭐가 있냐. 무능한 거다. 대통령 후보로서 적합하냐"며 날을 세웠다. 이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위해 측근도 아니라는 유동규를 측근으로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초과이익 환수할 수 있는 것을 차단하면서 1조원 가까운 돈을 화천대유에 몰아준 건 지사님이 한 것"이라며 "그게 배임이다.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