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영상)(국감)심상정 "돈 받은 자는 범인, 설계한 자는 죄인"

"대장동 사업이익 75~90% 민간으로"…문정복, 이재명 엄호로 신경전 연출

2021-10-20 13:52

조회수 : 1,5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이 과정에서 문정복 민주당 의원이 이 후보 엄호에 나서면서 날카로운 신경전도 빚어졌다.
 
심 의원은 20일 국회 국토위 국감에서 전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발표한 자료를 바탕으로 "사업 자체가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하는 1조8000억 기준으로 봤을 때 5500억을 다 인정해도 환수 규모는 25%로, 대장동 사업 전체이익 중 75~90%이 민간으로 넘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간 특혜이익에 동원된 국민 손실이 1조원, 강제수용으로 원주민들 4367억원 손해, 용적률 완화로 1000억원을 민간에 몰아줬고,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으로 4600억원이 무주택 입주민의 손실"이라고 구체적 수치를 나열했다.
 
심 의원은 그러면서 "어떤 시민이 전달해 달라고 했다"면서 "돈 받은 자는 범인,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여보이며 "강제 수용된 원주민에 사과해야 한다. 바가지 분양가 입주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이 후보를 압박했다. 이 후보가 앞서 지난 18일 국회 행안위 국감에서 들어 보인 "돈 받은 자는 범인, 장물 나눈 자는 도둑"이라는 손팻말에 빗댄 지적이었다. 
 
이 후보도 물러서지 않고 "설계한 사람이 범인이라고 했는데, 공익환수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부패 설계, 투자자 쪽이 책임지는 것이 맞다"고 반발했다. 이후에도 심 의원이 질의한 내용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단독 발언을 이어갔다. 
 
이후 문정복 의원은 심 의원 질의의 바탕이 된 경실련 자료를 문제 삼았다. 그는 "경실련 발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공신력 있는 시민단체가 발표할 때는 사실에 근거한, 팩트 체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초선인 문 의원은 4선이자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 의원을 향해서도 공세를 폈다. 그는 "대선에 영향을 주려는 정치적인 의도가 다분하다"면서 "심 의원을 존경하는데, 그런 경실련의 말도 안 되는 수치를 가지고 국감장에서 말하는 건 유감이다. 확정되지 않은 것을 국감장에서 말하는 건 아니다"고 했다. 
 
이에 심 의원은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신상발언을 통해 "저는 동료 의원 말에 무리한 점이 있어도 지적하지 않았다"며 "문 의원이 제 질의에 대해 정확하지 않은 통계를 인용했다는 등의 평가는 부당하다. 그 점에 대해서는 분명한 사과를 요청한다"고 맞받았다. 
 
한편 전날 경실련은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이 1조8000억원에 달하며 공공이 환수한 금액은 10%에 불과하다"고 했다. 경실련은 "약 1조6000억원의 이익을 화천대유 등 민간 개발업자들이 가져갔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부패를 특검을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의원이 20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심상정 의원 측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