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박범계 "고발 사주 의혹 심각…공수처에 맡기겠다"

"대검 감찰 잘 진행돼"…국감서 추가 입장 밝힐 방침

2021-10-20 10:59

조회수 : 1,2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공개된 녹취록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0일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공수처 수사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는 자리에서 녹취록과 관련한 감찰 상황을 묻는 취재진에 "법무부의 조사는 대검의 감찰을 지켜본다는 차원이었다"며 "그런 측면에서 대검의 감찰이 비교적 잘 진행됐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이제 공수처에 맡길 일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녹취록 내용에 대해서는 "종전부터 말씀드렸지만, 국가의 기본 틀과 관련된 문제이므로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내일 국감이 있으니 (추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대답했다.
 
앞서 MBC 'PD수첩'은 지난 19일 이번 의혹의 주요 사건관계인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의혹의 제보자인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은씨가 나눈 대화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김 의원은 조씨에게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만들어서 일단 보내드리겠다"며 "고발장을 (서울)남부지검에 내라고 한다. 남부지검이 아니면 조금 위험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이 고발장 요건과 관련해 저는 쏙 빠져야 된다"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 되는 것"이라고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대검 감찰부는 지난달 3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사용했던 PC를 확보하고, 그달 8일 조씨로부터 제출받은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을 병행하는 등 진상조사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최창민)도 같은 달 14일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고, 16일 대검이 진상조사 과정에서 확보한 감찰 자료와 조씨가 제출한 디지털 자료 등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해 수사했다. 이후 검찰은 그달 30일 이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이첩했다.
 
공수처는 지난달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손준성 인권보호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개 혐의로 입건했으며, 이달 5일 이 사건을 검찰에서 이첩한 사건과 병합했다.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주임검사를 여운국 차장으로 다시 지정하고, 제보 사주 의혹 사건까지 모두 지휘하도록 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