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측, 김웅·조성은 통화 공개에 "악의적인 짜깁기"

MBC 보도에 입장문…"윤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 명백"

2021-10-20 00:20

조회수 : 2,6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은 19일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조성은씨 사이의 통화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자 "악의적인 짜깁기"라고 반발했다.
 
윤 후보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MBC는 김웅과 조성은 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그 해석을 멋대로 달아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녹취록 전문을 보면 윤석열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 측은 김 의원이 당시 통화에서 "(대검을)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사실은 조씨가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 의원이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직 검찰총장이 김웅 의원에게 고발을 사주하였다면 장시간 통화하면서 그 엇비슷한 얘기도 없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실제 고발도 되지 않았으며, 김웅, 조성은 모두 챙겨보지 않았다. 검찰총장이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 측은 MBC를 향해 "야당의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고 비난했다. 이어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라며 "공영방송으로서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 측은 김 의원과 조성은씨의 통화 내용을 분석해 20일 사실을 알리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MBC가 공개한 지난해 4월3일 통화 녹음파일을 보면, 김 의원이 범여권 정치인들과 언론인들에 대한 고발장을 '고발 사주' 사건의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보낸 뒤 자신이 고발장을 제출하러 검찰에 가면 안 되는 이유를 설명하면서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 의원은 "고발장 관련해가지고 저는 쏙 빠져야 한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26일 이후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전달한 상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