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국감)이인영 "북 백신 지원, 가능성 높아져"

통일부 국정감사…"북 이중기준, 군사회담 통해 해결해야"

2021-10-18 16:01

조회수 : 1,7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과 관련해 "국민들이 공감대가 있고 우리가 여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하고 있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백신 대북지원 논의'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다른 측면에서는 수용하는 북측의 의사도 꽤 중요하다"며 "보건·방역 분야에서는 한미 공동으로 인도주의 협력을 추진하는 계획을 구체적으로 추진 중이다. 미국도 원칙적으로 백신 협력에 대해 모든 나라에 열려 있기 때문에 이견은 없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 더 지나 시점과 여건이 조성되면 (백신 대북지원 문제를)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또 북한 측이 관계 개선의 선결조건으로 제시한 '이중 기준'(북한 미사일은 도발, 한국 미사일은 억지력) 철회와 관련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중 기준의 문제들은 어느 일방이 타방에게 일방적으로 설정하는 것이 아니다"며 남북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특히 군사적 측면과 관련해서는 9·19 군사합의 정신의 연장선에서 군사공동위원회 등을 개최해 추가적으로 남은 기준을 합의하면서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북한이 요구하는 '이중 기준 철회를 수용할 수 있느냐'는 조 의원 질문에 "이미 외교부 국감에서도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그것(북한의 요구)은 정부의 입장과 다르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저도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