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이재명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돼"

이재명 후보 국감 출석 앞두고 경계…"적반하장에 황당 궤변까지 총동원할 것"

2021-10-18 09:58

조회수 : 1,8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18일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것과 관련해 "(이 후보의)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고 경계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경기도 국정감사가 진행된다. 지사직을 사퇴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재명 후보는 국정감사를 받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며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발뺌하기, 논점회피, 우기기, 덮어씌우기, 황당 궤변, 이것이 그가 자신있어 하는 '이재명 화술'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또 "이재명 후보는 대다수 국민이 '대장동 게이트=이재명 게이트'임을 알고 있는데도, '국힘 게이트'라 우긴다"며 "자기 당 경쟁 후보는 물론 여당의 5선 국회의원도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거론하고, 심지어 민주당 지지자들조차 이 사건 때문에 선거 지게 생겼다고 걱정하는데도 말이다. 전형적인 우기기요, 덮어씌우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처음에는 대장동 개발이 다 자신이 설계한 것이라고 고백했다"며 "그래놓고는 나중에 업자에게 천문학적 특혜가 돌아가도록 한 설계 자체가 범죄고, 시민의 재산을 약탈한 것이라는 점이 드러나자, 다 아래 사람들과 민간업자들이 한 일이라고 오리발을 내민다. 오락가락이고, 황당무계"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측근 중의 측근 유동규가 구속되자 5000명 직원 중 한 명에 불과하다고 우긴다"며 "아니 자기가 설계한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실무 총괄을 맡기고, 선거 캠프에서도 일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까지 앉힌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이라는 말인가. 발뺌하기"라고 단정했다. 이어 "심지어 한전 직원이 뇌물 받았다고 대통령이 사퇴하냐고 역정을 낸다"며 "황당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는) 아마도 이번 국감에서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화려하지만 진실성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말장난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이라며 "덮어씌우고, 논점을 회피하고, 발뺌하고, 우기고, 적반하장에 황당 궤변까지 총동원할 것이다. 현명한 국민은 속지 않겠지만, 이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패밀리'의 청와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며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대변인까지 얼마나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를 말을 쏟아내며 국민을 속이려 하겠나. 제가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4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서 당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