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 원안대로 해라"

"법률쟁송은 사업시간만 지체…절차상 문제 있다면 적극 대응"

2021-10-15 09:59

조회수 : 1,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추진 중인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을 두고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상황이 변경됐다고 계획을 바꾸는 것은 신뢰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15일 송파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최근 옛 성동구치소 부지 철거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서울시가 당연히 주민 분들의 의견이 반영된 원안대로 부지를 개발해야 한다는 게 송파구의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사업은 주택공급과 공공기여부지를 활용한 복합공공시설 조성을 주요 골자로 한다.
 
주택용지는 신혼희망타운(700가구)과 공동주택(600가구)을 짓고, 공공기여부지는 △주민소통거점시설 △문화체육복합시설 △청소년교육문화복합시설 등을 조성하는 토지이용계획이 수립돼있다.
 
최근 서울시가 공공분양 확대 등 일부 계획을 재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주민 반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들은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은 원안 유지가 되어야 한다", "7~8년의 합의를 뒤엎는 것이나 다름없다", "원안 이행이 안 되면, 차라리 공터가 낫다"고 지적했다.
 
박 구청장은 "서울시가 성동구치소 개발 계획과 관련해 일부 조정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로 인해 주민 분들의 심려가 크다는 점 또한 잘 알고 있다"며 "이 부분은 원안이 유지되도록 구청에서도 지속적, 다각적으로 노력 중이며 여러 가지 방안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이 "강남구처럼 송파구도 행정소송을 하자"는 의견에 대해서 박 구청장은 "현재 상황에서 법률 쟁송으로 가는 것은 사업 시간만 지체할 뿐 실익은 없다고 판단한다"며 "절차상 법률문제가 있다면 적극 대응하겠다" 답했다.
 
한편 옛 성동구치소 개발 사업은 연말까지 구치소 본 건축물을 철거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공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구치소 내 수용동. 한편, 1977년부터 2017년 6월까지 법무부 소유의 교정시설로 사용돼 지난 40년 동안 일반 시민 출입이 제한된 성동구치소.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