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오만한 구글' 오명 벗기?…구글, 파트너와 상생 스킨십 강화

구글플레이, 개발자와의 대화 진행…스타트업·아티스트 지원에도 팔 걷어

2021-10-13 15:41

조회수 : 2,6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국내 이용자들을 홀대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던 구글이 국내 파트너들과의 스킨십을 강화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해관계자들과의 상생을 강조하며 오만한 이미지를 벗으려는 시도는 긍정적이지만 '갑질' 논란을 야기한 이슈들에는 정작 입을 닫고 있어 일방적인 소통이라는 지적도 뒤따른다. 
 
13일 구글플레이는 온라인으로 '개발자와의 대화'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달 결승전을 마친 '구글플레이 인디게임 페스티벌 2021'의 톱3 게임과 인기게임 수상작 개발사가 패널로 참석해 인디페 참여 소감과 뒷 이야기들을 전했다. 
 
구글플레이는 13일 온라인으로 '구글플레이 개발자와의 대화'를 진행했다. 사진/구글플레이
 
참석자들은 "인디페는 소규모 개발사나 1인 개발사에게 좋은 창구가 되고 있다"며 홍보 효과를 긍정했다. 특히 올해에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행돼 여느때보다도 이용자들과의 소통이 활발히 진행됐다고도 호평했다. 
 
올해로 6년째 진행 중인 인디페는 총 1507개 개발사가 1632개 게임을 출품했다. 결승전에는 2600여명의 유저가 참여해 출품 게임들을 평가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최근 국내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강조하는 구글의 행보와도 맞물려 더욱 주목받았다. 
 
구글은 지난달 15일 국내 진출 18년만에 처음으로 '구글 포 코리아'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서 구글은 유튜브 창작 생태계를 통해서만 연간 1조5000억원 이상의 경제적 기여를 하고 있으며 8만6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크리에이터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이후 구글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구글 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신진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아티스트 온 더 라이즈' 등의 프로그램을 새롭게 론칭했다. 
 
지난 2016년 이스라엘에서 시작돼 전세계 각지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구글 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국내에는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됐다. 높은 성장 가능성을 지닌 국내 시드 및 시리즈A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총 8주 동안 1:1 멘토링, 기술 프로젝트 지원, 제품 디자인, 고객 확보 워크샵 등이 진행된다. 
 
유튜브를 주축으로 진행하는 아티스트 온 더 라이즈는 온·오프라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글로벌 성장 잠재력을 갖춘 아티스트를 선정해 유튜브 인기 탭에 소개하는 등 국내외 음악 팬들에게 존재감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첫 번째 아티스트로는 지난해 데뷔한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가 선정됐다. 유튜브는 지난 5일 공개된 에스파의 신곡 '새비지' 프로모션을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고 신곡과 관련한 에피소드, 인터뷰를 담은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도 공개한다. 
 
이 같은 구글의 움직임은 지원이 필요한 생태계 구성원들을 돕는다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다. 다만 구글이 국내에서 논란을 일으켰던 부분과는 직접적 연관이 없다. 
 
앞서 구글은 플레이스토어에서의 인앱결제를 강제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30%로 높이려다 비판 여론에 직면해 한 발 물러서는 선택을 했다. 이 사건이 계기가 돼 국회에서는 세계 최초로 '인앱결제 강제 방지법'이 통과됐다. 
 
이 외에 구글 포토 유료화 전환, 유튜브 광고 확대 등 플랫폼 파워를 앞세운 정책들을 연달아 시행해 '갑질 기업'의 오명을 쓰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스마트폰 제조사에 자사의 모바일 운영체제(OS)만 사용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2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하지만 구글은 이 같은 논란들에는 입을 다물고 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대표가 지난 5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구글 인앱결제 방지법과 관련, "아쉬운 점이 있지만 법안을 존중한다. 사업모델을 변경하겠다"고 답한 것이 전부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