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국민의힘, 정쟁 올인 삼류 국감"

"이재명 대선후보 확정되자 국민의힘, '정쟁완판 모드' 돌입"

2021-10-13 11:35

조회수 : 1,7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은 국대장동 의혹 공세에만 혈안인 국민의힘을 향해 정쟁 국감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가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후 국정감사를 정쟁용으로 전락시켰다는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민주당 원내부대표단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정쟁 올인 삼류 국감에 국회가 갈 길을 잃었다"며 "정쟁 국감을 중단하고 민생과 국민을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제1야당은 국정감사 첫 날부터 국감장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며 국정감사의 많은 시간을 소진했다"며 "민주당은 민생을 위해 참고 또 참으며 국정감사를 이어왔지만 국민의힘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순간부터 '정쟁완판 모드'로 돌입했다"고 주장했다. 
 
원내부대표단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날 자료제출 부진을 이유로 성남시와 경기도를 항의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들은 "이번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자료 요구가 지난해 대비 2배 늘었다고 한다"며 "내용도 경기도가 아닌 시·군 소관이 18%이고, 그 중 성남시 자료가 60%"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리하고 의미 없는 정쟁용 자료 요구 폭탄에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들은 잠도 잘 수 없는 지경"이라고 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말대로 이 지사가 설계했다면 어째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나 국민의힘 관련 인사들만 50억원을 받아가느냐"며 따진 뒤 "국민의힘이 양심이 있다면 곽 의원이 어떻게 아빠 찬스를 썼기에 50억원을 받았는지 자료를 요구하고 증인신청 해야 한다"고 역공했다. 
 
윤호중(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