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준형

dodwo90@etomato.com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예탁원, '벤처넷 시스템' 18일 개시…벤처투자시장 백오피스 자동화 지원

2021-10-13 11:28

조회수 : 1,4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벤처투자시장 참가자간 중앙집중 전산 네트워크 연계망 구축사업인 ‘벤처넷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18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최근 모험자본 공급 확대, 벤처투자촉진법 시행(작년 8월) 등을 통해 벤처투자시장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반면, 투자재산관리 백오피스 업무는 여전히 팩스나 이메일, 퀵서비스 등 비효율적 수단에 의존해 왔다.
 
이에 예탁원은 2004년부터 운영중인 펀드넷의 노하우를 활용해 벤처넷 시스템 구축을 2019년 상반기부터 추진해 왔다. 업계 오피니언 그룹을 대상으로 워킹그룹을 구성해 업계 현황을 청취하고 요구사항을 수렴했으며, 시스템 개발·테스트 과정 등 약 2년 반의 준비 기간을 거쳐 벤처넷 시스템을 정식 오픈하게 됐다.
 
예탁원은 벤처투자업계에서 벤처넷 시스템 이용이 활성화 되면, 중앙집중 전산 네트워크의 활용으로 업무처리 시간이 단축되고, 오기·누락 등이 방지되어 업무 효율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벤처넷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참가자 간 연간 1만회 이상 전달되는 종이 증서에 대한 전자화가 가능해진다. 벤처캐피탈과 수탁기관간 투자재산에 대한 잔고대사를 자동화해 투자재산 관리업무의 효율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연간 10만건 이상 오프라인으로 전달·처리되는 벤처투자에 따른 운용지시를 자동화해 수탁기관의 과중한 업무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벤처넷에서 관리되는 벤처투자내역을 벤처기업 투자자들이 간편하게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어 벤처투자시장에서 벤처기업에 대한 신뢰도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벤처투자업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벤처캐피탈과 수탁기관간 투자재산 관리업무 전반의 전자화(Paperless), 실시간화, 자동화를 달성하는 수단으로써 벤처넷 시스템이 업계에 안착하도록 안정적 서비스 제공과 서비스 품질 확보를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