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이재명 게이트, 민주당 지지층도 인정"

3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 평가…"국힘 게이트? 괴벨스식 선동 중단해야"

2021-10-11 13:57

조회수 : 3,7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민주당 경선 결과와 괁련해 "민주당 지지층도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정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선출됐지만 후보 선출 결과보다 투표 내용이 더 흥미롭다"며 "이낙연 전 대표가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62.37%를 얻어 28.3%를 얻은 이재명 지사를 크게 앞질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3차 선거인단 투표 내용은 많은 분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민심이 반영된 결과라 보고 있다"며 "쏟아지는 증거와 정황,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들이 범죄의 몸통으로 이재명 후보를 지목하고 있는데도 '국민의힘 게이트'로 덮어씌우기를 하고 있으니 아무리 민주당 지지자라 할지라도 쉽게 수긍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를 독일 나치정권의 선전장관이었던 파울 괴벨스에 빗대 "이재명 후보의 대처법은 '거짓말도 계속하면 진실이 된다'는 괴벨스식 '국민세뇌 선동'이자, 정파별로 국민을 두 패로 나눠 싸움을 붙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철저한 진실규명을 위해 정파를 떠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하고 정치권은 특검을 합의해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오른쪽)가 10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이영훈 담임목사 예방 전 권성동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