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이재명 "민주당 '원팀', 결론적으론 힘 합치게 될 것"

"경선 갈등, 야권 비해 심각히 문제 될 정도 아냐"

2021-10-10 22:48

조회수 : 102,2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선 과정에서의 갈등을 딛고 '원팀' 을 이룰 것인지에 대 "특정 개인이 어떤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 게 아니다"며 "결론적으로는 다 힘을 합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10일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후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집권여당의 다음 대통령 선거를 책임질 후보가 됐기 때문에 발표 전하고 발표 후에 느끼는 책임감이나 이런 게 조금은 다른 것 같다"며 "엄중한 책임, 정말 최선을 다하겠다, 이런 마음을 먹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예상 외로 참패한 3차 슈퍼위크 결과에 대해선 "교만하지 말고 더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최선을 다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면서 "이게 또 좋은 계기가 될 수 있겠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 이 후보는 "아무런 조직도 후광도, 뭐 이런 기득권도 없는 사람인데 저를 집권여당의 후보로 선택해 주신 것은 지금까지의 정치와는 조금 다른 새로운 정치를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현재 너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를 거치면서 이제 작은 도구로도 꽤 많은 성과를 냈으니 이제 국가 권력이라고 하는 거대한 큰 도구로 더 많은 변화를 만들어서 우리 국민들의 삶도 개선하고 좀 더 희망 넘치는 또 기회가 넘치는 그런 활력 있는 사회 만들어라. 이런 명령으로 이해한다"고 했다.
 
경선 내내 이 후보의 발목을 잡았던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선 "일단 관리하는 인사권자 입장에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 제가 부족한 거다. 앞으로는 좀 더 개선의 계기로 삼겠다 말씀드린다"면서도 "그 문제를 뺀 대장동 개발 사건 자체는 정말 전국의 지금까지 어떤 자치단체장도 하지 않던 일을 제가 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이어 "이 문제를 자세히 우리 국민께서 들여다봐 주시면 저는 충분히 오히려 저는 칭찬받을 일이다 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뭐 이런 거 아예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개발이익 민간이 못 갖게 공공 환수하도록 제도를 만들어서 아예 봉쇄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쟁자였던 이낙연 후보와의 만남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저야 최대한 하루라도 빨리, 또 한 시간이라도 빨리 만나 봬면 좋겠다"면서도 "다른 후보님들의 상황도 있을 거기 때문에 제가 최선을 다하고 언제까지라고 단언하기는 어렵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또 '원팀' 계획과 관련해선 "우리는 특정 개인이 어떤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 게 아니고 더불어민주당이라고 하는 이 하나의 정치 세력, 개혁 진보 혁신 세력들이 국가 경영을 다시 책임지겠다는 4기 민주정부를 다시 만든다는 그 목표에 모인 팀원들"이라면서 "야권의 격렬한 경쟁, 갈등에 비하면 사실 우리 이번 경선은 심각하게 문제 될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N과의 현장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답변을 했다. 일부 지지자들의 거부감을 어떻게 포용할 것이냐는 앵커 질문에 이 후보는 "저희는 원팀이라는 전통도 있고 더불어민주당의 승리, 4기 민주정부 출범을 위해서 결론적으로는 다 힘을 합치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 당원들, 민주당 지지하시는 분들은 특정인 누구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서가 아니라, 차기 민주정부를 만들어서 개혁이 계속되길 바라는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 과정에서 제가 해야 될 역할들이 많이 있을 텐데, 그 역할을 최대한 찾아내서 성심성의껏 낮은 자세로 해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지사직 사퇴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일단 당의 입장도 중요하기 때문에 개인적 판단보다는 당과 상의해서 도민들에 대한 책임 문제와 대한민국의 집권여당 후보로서 책임 문제를 잘 판단해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