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홍준표 "점·부적·항문침까지…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

윤석열·이재명 싸잡아 "국민이 범죄자 대통령 따르겠냐, 참 황당한 대선"

2021-10-09 17:39

조회수 : 5,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우리 당 대선후보 경선을 치르는데 점이 나오고, 부적이 나오고, 항문침이 나오는 것이 부끄럽다"며 "이런 추잡스러운 대선이 어딨냐"고 윤석열 후보를 우회 비판했다.
 
홍 후보는 9일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점쟁이 끼고 대통령을 하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 되는 일이 속출하고 있으니 같이 대통령 후보 하려는 사람끼리도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야당 주요 후보는 장모, 부인, 본인 전부 지금 조사를 해서 자칫하면 감옥을 가야 하는 그런 범죄 공동체가 돼 버렸다"며 "범죄자 대선이 된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 후보를 싸잡아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이 그게 옳은 대선이냐"며 "그렇게 대통령이 된들 국민들이 따르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범죄자 대통령이 되는 것인데 못 따른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계속해서 "수사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 대통령 선거에 나와서 여야 주요 후보가 돼 있는 것 자체도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대장동 비리 주범으로 몰려도 큰소리 치고 다니고, 고발사주 사건, 부인 주가조작 사건이 있어도 후보를 하겠다고 돌아다니니 참 황당한 대선을 치르고 있다"고 했다. 
 
홍 후보는 또 '2차 컷오프 득표율 공개 논란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공개를 안 하기로 했던 것"이라며 "그런 식으로 해서 당원,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반칙으로 경선관리위원회에서 잘못을 밝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2030세대 지지세가 느껴지느냐, 전체가 지지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부분이 그렇다는 말"이라며 "'무야홍', '무대홍' 모두 내가 만든 말이 아니고 청년들이 만들어낸 말"이라고 답했다. MZ세대의 두터운 지지에 대한 확신을 내비친 셈이다.
 
홍준표 후보는 9일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방문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홍준표 캠프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