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대한항공 F-16 MRO 사업 참여

2021-10-07 13:50

조회수 : 3,4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정부가 국내 MRO(군용기 창정비, 화물기 개조) 시장 규모를 현재보다 7배(2030년 5조원 규모) 이상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274090)가 MRO 사업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대한항공으로부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 미국 공군 전투기 F-16의 MRO 사업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전체 사업규모는 총 106억여원으로 추정되며, 연간 단위 갱신 계약이다.
  
켄코아가 수주한 이번 MRO 사업은 지난해 대한항공이 미국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총 2100억원 규모 사업이다. 대한항공은 2030년 9월까지 약 10년간 주한, 주일미군에 배치된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 연장과 관련한 MRO를 진행할 예정이다.
  
켄코아는 이미 2017년도부터 대한항공과 UH-60, CH-53 등 다양한 기종의 창정비(MRO)사업을 진행해 오며 기술력과 신뢰도를 쌓았으며, 최근 에어버스(AIRBUS)계열 화물기 개조사업이 본격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더불어 피아식별장치(IFF) 교체사업 및 이번 F-16 사업 수주 등 MRO 부문 실적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켄코아는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대한항공과 군용기 MRO 추가 사업을 논의 중 이어서 사업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많은 항공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켄코아의 MRO 부문 연이은 수주는 매출성장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올해 한국 본사는 반기까지 매출액이 전년도 매출액을 초과 달성함으로써 항공업체들 중 가장 빠른 회복력을 보여주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켄코아의 연이은 방산 MRO 부문 사업 수주는 군용기 창정비, 여객기 개조 등 MRO 분야에서 기술력을 입증 받은 것”이라며 “MRO부문에서 기존 매출실적을 회복한 만큼, UAM, 우주발사체 등 미래 먹거리 사업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해 외형성장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