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이재명 캠프 "화천대유 게이트, 국민의힘·토건세력 한몸"

"검경 수사 중인 사안"…관계자 소환 등 철저한 규명 촉구

2021-10-06 18:06

조회수 : 3,1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열린캠프 대장동 태스크포스(TF)는 "국민의힘 측과 결탁한 민간 토건세력이 공영개발을 방해하고 민간개발을 추진했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병욱 열린캠프 대장동 TF단장과 의원들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세력과 토건세력은 한 몸처럼 움직였다"면서 "이들을 저지하고 시민을 위한 공영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했던 사람이 바로 이재명 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2009년 LH가 공영개발을 재추진했고 이에 이명박 대통령은 'LH는 민간회사와 경쟁할 필요가 없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며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국감장에서 LH를 압박했고, 결국 LH는 2010년 6월 대장동 공영개발을 철회했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어 "2010년 7월 이재명 성남시장이 취임했고, 성남시는 2011년 10월 대장동 공영개발을 위한 지방채 발행을 의회에 건의했지만 같은 해 12월 한나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던 시의회는 박모 시의원 주도로 지방채 발행을 부결시켰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이재명 성남시장은 시의회에서 '지금 민영 개발하라고 저렇게 난리치는데, 저는 상식을 회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의회 반대에 안타까움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박모 시의원이 2012년 2월24일 '대장동 개발은 원래 민영개발이 원칙이었다. 민영개발 회사가 이익이 얼마 남든 손해가 나든 개발 허가를 해주셔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고, 결국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은 2012년 11월22일, 2012년 5월29일, 2012년 11월21일 세 번에 걸쳐 부결됐다"고 했다.
 
TF 측에 따르면 당시 새누리당 의원과 시의원들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돈 먹는 하마가 될 수 있다', '이재명 시장의 입지 확장만을 노린 꼼수', '곳간에 구멍을 내 재정을 파탄내겠다' 등의 발언을 하면서 부결을 주도했다. TF 측은 또 "2012년 12월31일 새누리당 소속 성남시의회 의원들은 대장동 공공개발을 반대하면서 집단으로 등원을 거부했다. 이로 인해 성남시는 사상 초유의 준예산을 편성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TF 측은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2013년 2월28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이 의결됐지만 시의회 새누리당의원협의회 반발로 설립 조례안 의결에 효력정지 가처분이 신청됐고, 결국 2013년 7월13일에야 법원에서 각하 결정을 내려서 대장동 민관 공동개발 사업이 시행됐다"고 그간의 과정을 소상히 설명했다.
 
또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뇌물 수수에 대한 성남시의원 수사가 진행됐고 2014년 7월 수원지검은 부동산 개발업자와 이모씨, 전직 토공 본부장 등을 구속 기소했으며 2015년 개발업자들과 함께 민간개발을 추진했던 신영수 국회의원 동생은 실형을 받았다"고 말했다.
 
TF 측은 그러면서 문제의 화천대유가 돈을 건넸다고 하는 명단에 성남시의회 의장, 성남시의원이 들어간 점을 언급, 검찰과 경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화천대유 게이트는 국민의힘 정치인과 법조인이 토건세력과 결탁한 증거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고 경찰과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검찰과 경찰은 화천대유 게이트에 얽혀있는 국민의힘 게이트를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먼저 50억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과 곽상도 의원을 즉각 소환 조사하고, 윤석열 후보 아버지 집을 구매한 천화동인 3호 김명옥씨도 즉각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화천대유 고문을 맡은 박영수 특검과 아파트 분양권을 수령한 박 특검 딸, 100억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특검 인척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에 대한 소환 조사도 요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 대장동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병욱 의원 등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은 국민의힘 측과 결탁한 민간 토건세력이 민간개발을 주도했다"며 "검찰과 경찰이 국민의힘-토건 게이트 당사자들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