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국감)'대장동 특검' 손팻말 공방에 국감 파행...오후 재개

2021-10-01 14:46

조회수 : 2,4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여야 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신경전으로 30일 대법원 국정감사가 한때 파행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15분 대법원 청사에서 대법원과 법원행정처 등 국감을 시작했다.
 
국감은 김명수 대법원장과 김상환 법원행정처장의 인사·현황 보고, 김문석 사법연수원장의 인사말 순으로 이어졌다.
 
갈등은 김 연수원장의 현황보고 도중 일어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석 앞에 붙은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자 범인이다' 등 팻말을 떼야 한다고 문제 제기했다.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저런 정치적 슬로건을 걸고 국감 하면 국민들이 이걸 정치적인 편향된 국감이라고 보지 않겠느냐"며 "국감이 정치 싸움장 비슷하게 되어버리면 그건 단지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공격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치 전체 신뢰를 떨어트린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떼어내야 한다. 위원장님, 장내 정리 좀 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2017년 10월31일 환노위 종합국감에서 민주당 모 의원이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 이렇게 표시하신 적이 있다"며 스마트폰에 기사 화면을 띄웠다.
 
전 의원은 "여당은 되고 야당은 안 되는 것이냐"며 "국민들 관심사인 대장동 게이트 관련해 단 한 명의 증인도 채택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대장동 게이트에 지금 전임 대법관도 연루돼 있다"며 "대장동 관련 국민의힘이 요청한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긍정적으로 생각해 달라. 그러면 저희도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여야 간 공방이 지속되자 박광온 법사위원장은 10시52분 "여야 간사가 협의해 타협점을 찾을 때까지 정회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국감은 11시 42분에 재개됐다가 여야 합의에 따라 점심시간 이후인 오후 2시15분부터 팻말 없이 국감을 이어갔다.
 
2021년 국정감사가 시작된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위원장이 국정감사 개의를 알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