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대원제약, 중국 화동제약과 당뇨병 치료 신약 도입 계약

중국 2상 이후 다지역 임상시험 계획

2021-09-30 16:32

조회수 : 1,3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루 리앙 화동제약 회장(왼쪽 중앙)과 백승호 대원제약 회장(오른쪽 중앙), 백승열 부회장(백승호 회장 왼쪽)이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TTP273'의 개발·제조 및 상용화를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원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원제약(003220)은 중국 화동제약의 자회사 항저우중미화동제약과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TTP273'의 개발·제조 및 상용화를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TTP273은 미국 vTv 테라퓨틱스에서 처음 개발됐으며 화동제약이 중국과 한국 등 16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독점 개발·제조 및 상용화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대원제약은 TTP273의 국내 개발·제조 및 상업화를 맡는다. 화동제약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다른 국가들을 담당한다.
 
TTP273은 제2형 당뇨병 치료를 위해 경구 투여되는 저분자, 비펩타이드 GLP-1 수용체 작용제(GLP-1RA)다. 대원제약은 시판되는 주사용 GLP-1RA와 유사한 치료 효과를 제공하면서도 위장관 부작용을 낮추고, 정제로 개발돼 주사제에 비해 환자들의 편의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임상시험 2상이 진행 중이다. 임상 이후 양사는 한국과 중국에서 각각 환자를 모집하고 다지역 임상시험(MRCT)을 시작할 계획이다.
 
백승열 대원제약 부회장은 "중국의 유수한 제약회사인 화동제약과 협업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화동과 대원 양사의 기술력과 신약 개발 역량, 우수한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TTP273이 향후 세계 당뇨병 치료제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루 리앙 화동제약 회장은 "양사는 1차 의료 시장에 강점이 있으며 당뇨병처럼 대규모 환자가 있는 질병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대원제약과 한·중 양국에서 TTP273의 중추적인 시험을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